본문내용 바로가기

교보eBook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미리보기

산문기행

조선의 선비, 산길을 가다

심경호 지음| 이가서 |2007년 11월 25일 (종이책 2007년 04월 03일 출간)

  구매(소장)  
종이책 정가 29,800원
eBook 정가 17,880원
판매가 17,880 (0%↓+5%P)
쿠폰적용가 16,100 (10%↓+5%P) 구매 할인쿠폰 받기
eBook 월정액
sam ?
sam베이직 이용가능 sam무제한 이용가능
  • 상품 정보

    듣기 가능 소득공제

    eBook 듣기 기능 안내

    PDF 파일일 경우 편집 순서에 따라 읽는 위치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PDF 파일 특성 상 화면에 표기된 내용 전부 읽어 줍니다. (페이지 수 등 포함)
    이미지 형태로 제작된 PDF 파일은 듣기 지원이 불가합니다.
    영어/한자/기타 외국어는 듣기 기능에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닫기

    상품 정보
    출간일 2007년 11월 25일 (종이책 2007년 04월 03일 출간)
    포맷용량 PDF(28.19MB)
    ECN 0102-2018-000-002584224
    쪽수 783쪽(PDF기준)|
    • 문화관광부 교양추천2007 > 문학 > 문학
    • 이달의 읽을 만한 책 > 2007년 도서 > 2007년 도서

    이용가능 환경

    지원기기

    android / iOS / windows PC / sam

    기기 별 이용 유의사항

    eBook 전용단말기(sam단말기)
    대여eBook / PDF 50MB, ePUB 30MB 이상 / 멀티미디어 PDF(음원, 영상,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eBook) 인 경우 열람불가
    iPad 구형 모델
    PDF 50MB, ePUB 30MB 이상 열람불가

    위와 같은 조건의 eBook은 일반 PC,스마트폰, 태블릿 등의 지원기기를 사용하셔야 읽을 수 있습니다.

    닫기
  • 이 상품의 이벤트/쿠폰
    이벤트/쿠폰
    쿠폰 구매 쿠폰 받기
    • 본 상품이 시리즈일 경우 전권의 모든 쿠폰이 일괄 다운로드 됩니다.
  • 카드 & 포인트 혜택

    5만원 이상 구매 시 통합포인트 2천원 추가적립

    카드/포인트 안내

    5만원 이상 구매 시 통합포인트 2천원 추가적립

    일반상품을 2천원 이상 포함하여 실 결제금액이 5만원 이상 구매 시 적용됩니다.
    (* 일반상품 : 잡지/외국도서,음반/DVD,기프트/오피스 상품)
    도서정가제에 따라 종이책/eBook 상품은 일반상품에서 제외 됩니다.
    중고장터 주문 건 제외 (온라인/모바일 주문 건에 한하여 적용)
    제공되는 혜택은 주문 건 별로 적용 가능, 2개 이상 주문 건을 합산하여 계산하지 않습니다.

    닫기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조선의 선비, 산길을 가다

조선 선비들의 산수 유람록을 소개하는 <산문기행>. 사료적 가치와 예술적 가치를 모두 갖춘 선비들의 유산록을 선별하여, 옛 조상들이 행했던 산천 유람의 진정한 의미를 논하는 책이다. 총 35곳의 산을 소재로 한, 조선을 대표하는 선비들 54명의 유람록이 실려 있다. 특히 백두산, 묘향산 등 지금은 가볼 수 없는 북녘 명산들의 유람록도 소개하고 있어 우리 국토산하의 아름다움을 전해준다.

이 책은 산문의 맛과 멋을 살린 충실한 번역뿐만 아니라 원문을 함께 수록함으로써 조상들의 기개와 정신을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한다. 풍부하고 친절한 해설에, 각 산문에 어울리는 뛰어난 산수화와 지도 70여 점을 선별해 올 컬러로 담아 원문의 감동과 깊이를 더했다. 또한 선인들의 산행 준비와 등산 방법, 유람록의 존재와 작성 요령 등을 따로 부록으로 구성하였다. [양장본]

목차

머리말

민족의 성산
높은 것은 낮음의 누적이고, 큰 것은 작음의 극치이다


백두산
산 정상에는 못이 있는데 사람 머리의 숨구멍과 같다
― 홍세태洪世泰, 「백두산기白頭山記」

백두산은 우리나라의 진산으로 아래 백성들이 우러러봅니다
― 서명응徐命膺, 「백두산 유람기遊白頭山記」

한라산
무등산과 한라산은 형제이다
― 임제林悌, 「남명소승南溟小乘」

원만하고 풍후한 봉우리가 가까이 이마 위에 있었다
― 최익현崔益鉉, 「한라산 유람기遊漢拏山記」

지리산
바람과 안개에 지쳐 나뭇가지가 왼편으로 쓰러졌다
― 김종직金宗直, 「두류산 유람록遊頭流錄」

운수雲水 속에 있을 때는 운수가 아닌 것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
― 조식曺植, 「두류산 유람록遊頭流錄」

허공에서 손을 흔들며 구름을 밟고 천지 사방을 아득히 바라보노라
― 양대박梁大樸, 「두류산기행록頭流山紀行錄」

금강산
금강산을 보면 저절로 고개를 숙이게 된다
― 이곡李穀, 「동유기東遊記」

발연의 폭포에서 나뭇가지를 꺾어 물 위에 놓고 올라타고 떠내려가다
― 남효온南孝溫, 「금강산 유람기遊金剛山記」

누각과 전각이 날아갈 듯하며, 햇빛이 비치면 구름과 노을에 닿을 듯하다
― 이원李?,「금강산 유람록遊金剛錄」

이 봉우리로부터 내산과 외산이 구분되는데 내산은 모두 바위이다
― 홍인우洪仁祐, 「관동록關東錄」

이분은 우리 지명정소극원원회태청태부인이십니다
― 유몽인柳夢寅, 「풍악에서의 기이한 만남楓嶽奇遇記」

중향의 구역으로 방향 바꿔 들어가니 경지가 더욱 새롭다
― 김금원金錦園, 「호동서락기湖東西洛記」


북부의 산
남보다 더 걸은 십 리 길은 남보다 더 발견한 인생의 가치다


칠보산
먼 곳을 먼저 가고 가까운 곳은 뒤로 미루지 않다니 안타깝다
― 임형수林亨秀, 「칠보산 유람기遊七寶山記」

묘향산
누우면 우람하게 나를 굽어보고 서면 준엄하게 곁에 있도다
― 조호익曺好益, 「묘향산 유람록遊妙香山錄」

발로 물을 베자 폭포가 발톱 사이에서 일어난다
― 박제가朴齊家, 「묘향산 소기妙香山小記」

활달하게 사는 사람에게서 더러 이런 기특한 일이 나타난다오
― 이광려李匡呂, 「뇌옹사리찬瀨翁舍利贊」

천마산, 월악?송악
하늘이 바위 갈라진 틈에서 꺾여 구름 위로 솟아 있다
― 조찬한趙纘韓, 「천마산 성거산 유람기遊天摩聖居兩山記」

고려 오백 년의 울창한 기운이 여기에 다 모여 있는 듯하다
― 이정구李廷龜, 「송악유람기遊松嶽記」


중부의 산
오래 있을수록 더욱 기쁘고 보면 볼수록 시간이 부족하다


설악산, 화악산, 오대산, 치악산, 태백산
하늘과 땅 사이를 채운 것이 모두 산이다
― 정범조丁範祖, 「설악산 유람기雪嶽記」

밤이 깊자 바람이 온 산을 흔들며 으르렁거린다
― 홍태유洪泰猷, 「설악 유람기遊雪嶽記」

원근의 여러 산들이 미간 사이로 돌아온다
― 김수증金壽增, 「화악산 유람기遊華嶽山記」

앞 바위벽은 안개가 짙고 북쪽 시내는 오열한다
― 김효원金孝元, 「두타산일기頭陀山日記」

원근의 산과 봉우리들이 신처럼 옹호하고 있다
- 김창흡金昌翕, 「오대산기五臺山記」

화창한 봄날의 사물들이 모두 유유자득하다
― 안석경安錫儆, 「치악 대승암 유람기遊雉岳大乘菴記」

서 있는 나무들은 억센 바람과 싸우느라 그 소리가 허공에 가득하다
― 이인상李麟祥, 「태백산 유람기遊太白山記」

태재는 허구한 날 끼니를 거르고 도토리·밤 따위를 주워 자급하였다
― 허균許筠, 「원주 법천사 유람기遊原州法泉寺記」

경기도 삼각산, 서산(인왕산), 백운산, 운길산, 관악산, 운악산, 용문산, 계양산
텅 빈 골짜기에는 메아리가 잘 울린다
― 이덕무李德懋, 「북한산 유람기記遊北漢」

인걸은 이제 필시 여기에 있지 못할 것이다
― 김상헌金尙憲 「서산 유람기遊西山記」

산 아래 백성들이 나무 열매 줍느라 골짝에 가득하다
― 허목許穆, 「백운산白雲山」

동남쪽 여러 봉우리들이 석양빛을 받아 빨갛게 물들었다
― 정약용丁若鏞, 「수종사 유람기遊水鍾寺記」

신사神祠 곁 산석 사이 석굴에서 돌로 만든 노자老子를 보았다
― 허목許穆, 「감악산紺嶽山」

고쟁이가 뾰족한 부분에 걸려 찢어져도 안타까워할 틈이 없었다
― 채제공蔡濟恭, 「관악산유람기遊冠岳山記」

운악산에서 사냥 끝에 석양을 바라보다
― 성대중成大中, 「운악에서 놀며 사냥한 기록雲岳遊獵記」

나는 비로소 개고 흐림이 한결같지 않고 높고 낮음이 일정치 않음을 깨달았다
― 김윤식金允植, 「윤필암에서 멀리 조망한 기록潤筆庵遠望記」

전에 보던 망망대해의 푸른 물이

저자소개

저자 : 심경호


심경호沈慶昊

1955년 충북 음성 출생.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일본 교토(京都) 대학 문학연구과 박사과정(중국어학 중국문학) 수료, 교토 대학 문학박사.
한국학중앙연구원과 강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조교수를 거쳐, 현재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
제1회 시라카와 시즈카 기념 동양문자문화상 수상. 2006년도 학술진흥재단 지원 인문사회 분야 우수학자 선정.

저서로 『강화학파의 문학과 사상』, 『다산과 춘천』, 『한문산문의 미학』, 『조선시대 한문학과 시경론』, 『한국 한시의 이해』, 『한문산문의 내면풍경』, 『김시습평전』, 『한학입문』, 『간찰-선비의 마음을 읽다』, 『한시 기행』 등이 있음.
역서로는 『주역철학사』, 『불교와 유교』, 『일본한문학사』, 『금오신화』, 『당시읽기』, 『중국자전문학』, 『역주 우암 김주 문집』, 『역주 원중랑집』, 『한자, 백가지 이야기』 등이 있음.

책속으로

* 현재 컨텐츠 정보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출판사서평

선인들의 정신세계는 하늘에 맞닿아 있다

“낮은 데서부터 높은 이상으로 상승하고 지류를 소급하여 근원을 탐구하는 것이 배우는 사람의 일임에야, 산놀이의 가치는 새삼 다시 말할 것이 없으리라.”

홍인우의 『관동록』에 나오는 이 구절은 산수 유람을 통해 풍류와 해학을 즐김은 물론 도의 본질을 탐구하고, 현실의 자신을 초월하려는 조선 선비들의 고양된 정신활동을 잘 드러내고 있다. 조선 선비들에게 있어서 산은 치열한 자기 수련의 도장이자, 티끌세상에서 벗어나 잠시 신선이 되어 산천을 누비는 휴식과 풍류의 공간이었고, 임금을 그리며 사모하는 곳이기도 했다. 따라서 산을 유람한 후 작성한 선비들의 유람록에는 산수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안내뿐만 아니라 여행자의 인생, 철학, 예술이 녹아들어 있다. 즉, 정보 전달을 주목적으로 하는 오늘날의 일반 여행서와 달리 선비들의 유람록은 그들의 사상을 소개하는 철학서이자, 미적 감각이 녹아 있는 문체를 볼 수 있는 예술서이며 그 시대의 사회와 풍속을 소개하는 인문서이다.
『산문기행-조선의 선비, 산길을 가다』(이가서 刊)는 이처럼 사료적 가치와 예술적 가치를 모두 갖춘 선비들의 유산록을 선별하여, 옛 조상들이 행했던 산천 유람의 진정한 의미를 논하고 있다. 이 책에는 총 35곳의 산을 소재로 조선을 대표하는 선비들 54명의 유람록이 실려 있다. 특히 백두산, 묘향산 등 지금은 가볼 수 없는 북녘 명산들의 유람록도 소개하고 있어 우리 국토산하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환기시킨다.
이 책은 산문의 맛과 멋을 살린 충실한 번역뿐만 아니라 원문을 함께 게재함으로써 조상들의 기개와 정신을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한다. 또한 풍부하고 친절한 해설뿐만 아니라, 각 산문에 어울리는 뛰어난 산수화와 지도 70여 점을 선별하여 올 컬러로 실음으로써 원문의 감동과 깊이를 더했으며 조선 산수화 자료집으로서의 가치도 뛰어나다.
아울러 선인들의 산행 준비와 등산 방법, 유람록의 존재와 작성 요령 등을 따로 부록으로 구성한 점도 돋보인다. 오늘날의 여행지침서 격인 『수친서壽親書』나 『양로서養老書』의 존재, 나귀나 견여 등 여행 시 사용한 교통수단과 옷차림, 비상식량의 구비, 선비들이 사용했던 숙박시설 등 조선시대를 생생하게 그려낸 한 폭의 풍속화처럼 흥미로운 인문학적 지식들을 소개한다. 이처럼 『산문기행-조선의 선비, 산길을 가다』는 산문이 주는 문학적인 즐거움과 인문학적인 즐거움을 동시에 아우르는 책이다.


기심機心을 등지고 산으로 들어서 천하를 논하다

산에 오르는 행위는 자신의 삶을 전환시키고자 하는 의지의 행위다. 우리는 산에 오르면서 세간의 불평을 떨어버리고 맑은 흥취를 느낀다. 한편으로 약동하는 자연 속에서 생명의 힘을 느끼며 환희하고 경탄한다. 따라서 산에 오른다는 것은 창조적 능력, 강인한 의지, 충만한 정신력을 되찾는 일이다.
우리 조상은 이미 신라시대 때부터 산에서 노닐며 풍류도를 익혔다. 신라의 화랑들이 산천유람을 통해 심신을 단련시킨 것이 그 예이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산천유람이 정착된 것은 조선시대부터이다. 조선 중기에 이르면 산천 유람에 유흥적인 요소들도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다. 주세붕은 청량산에 오를 때 인근 현감과 속관, 재지 사족들과 함께 늙은 기생, 피리 쟁이, 노래하는 어린 재인, 거문고 타는 어른 여종, 아쟁 켜는 어린 여종까지 이끌고 갔다. 하지만 유흥을 즐기면서도 선비들은 세상에 대한 욕심인 기심機心을 잊으려는 ‘청유’의 한 방편으로 산천 유람을 이용하는 측면이 강했다. 학문의 소양을 바탕으로 정무를 담당했던 사대부들은 주희의 「광려」 시에서 “정무를 살피는 여가에 산수에 노닐려던 소원을 풀 줄 어찌 알았으랴”라는 구절을 상기할 적마다, 산수 좋은 곳에서 벼슬살이하면서도 미염(米鹽, 백성의 생활필수품인 쌀과 소금)을 관리하는 일에 골몰하느라고 청유(淸遊, 맑은 놀이)를 하지 못할까 염려했다.
선비들의 산사랑은 남달랐다. 선비들은 별도로 ‘마음에 드는 산’을 하나씩 두었을 뿐만 아니라 바쁜 공무 중에도 여유가 생길 때마다 산을 찾았다. 이경전은 천방산 천방사를 방문하고 남긴 유산록에서 세상에서 높은 지위를 얻는 일보다 천방사에서의 기이한 눈 구경을 더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몸이 불편하거나 상황이 여의치 못해 산을 찾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유람록이나 산수화를 보면서 그 마음을 달래는 ‘와유(누워서 즐김)’의 존재는 우리 조상들의 산에 대한 애정이 어떠했는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조선을 대표하는 지성들, 산길을 가다

『산문기행-조선의 선비, 산길을 가다』는 선비들의 산수 유람록을 통해 그들의 정신세계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명산에 대해 지녔던 태도와 관념, 신앙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의철의 유람록에서 “절대로 거칠거나 혼탁한 기상이 없었으며, 덕을 갖추고 밝고 깨끗한 기상은 우리나라 큰 산들 가운데 최고이고 그래서 우리 산천의 조종祖宗이 되었다”라는 구절을 통해 일찍이 백두산이 민족의 명산으로 추앙받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서명응의 「백두산 유람록」을 보면 사람들이 산에 오르기 전 여러 날 동안 목욕재계를 하고 큰 소리로 떠들지 않으며, 심부름꾼까지도 부정한 일을 하지 못하게 했다는 구절을 볼 수 있다. 특히 홍세태의 「백두산기」는 오라총관烏喇總管 목극등과 백두산정계비를 세우러 갔을 때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 동북아공정, 역사 왜곡 등으로 시끄러운 현실을 생각해 볼 때 그 사료적 가치가 더욱 뛰어난 유람록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산 중 하나인 한라산의 경우, 백두산에 비해 유람록의 수가 많지 않다. 조선시대 낭만주의자이자, 예교禮敎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사유한 임제의 「남명소승」은 한라산 정상 등반을 기록한 현존하는 최초의 기록물이다. “멀리 하늘 쪽을 바라보니 바다 위에 무슨 물체가 있어 둥글어 수레 위의 일산과 같다. 희고 검은 것들이 점점이 열을 이루어서 마치 바둑판 위에 놓인 바둑알처럼 보였다. … 서로 섬이다 아니다 라고 다투고 있을 즈음에 그 물체가 점차 가까워 오는데 구름이었다. 서로 돌아보며 껄껄 웃고서 내리막 걸음으로 들어섰다”라는 표현을 통해 한라산 정상에 올라 천하를 내려다본 색다른 경험을 유쾌한 일화를 통해 두드러지게 표현하고 있다.
금강산 역시 백두산과 더불어 많은 선비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금강산을 다룬 유람기 중 홍인우의 「관동록」 같은 경우, 당대의 대학자 이황과 이이의 깊은 관심을 끌어 두 사람이 발문을 써주기도 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이는 홍인우의 글에 주석을 달기까지 했다. 이처럼 「관동록」에는 일찍이 이황과 이이로부터 학문의 깊이를 인정받았으나 29세의 나이로 아깝게 요절한 젊은 천재 홍인우의 사상적 깊이와 발자취를 더듬을 수 있다. 또한 금강산에서는 선비들의 멋들어진 풍류와 여흥이 이뤄지기도 했다. 남효원의 『금강산 유람기』를 보면 우리 선인들이 금강산의 박연 폭포에서 물미끄럼타기를 즐겼던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정신적인 수양과 바른 몸가짐을 중시한 선비들은 이러한 여흥마저도 자신이 직접 행하는 경우가 드물었다. 이동표의 『금강산 유람록』을 보면 “절의 중이 옛날부터 하는 일이라 벌거벗고 발연에 들어가 바위 사이로부터 폭포를 따라서 몸을 돌려 빠르게 내려 떨어져 구경거리를 삼는데 내가 사람으로서 장난거리 삼는 것을 싫어하여 그만두게 했다”라는 구절이 나온다. 이처럼 선비들은 산간 유흥이 그리 발달하지 않은 와중에도 그나마 ‘맑은 놀이’만을 즐겼음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산은 선비들에게 풍류와 해학의 공간이었을 뿐만 아니라 자기 수련의 도장이기도 했다. 조식의 「두류산 유람록」을 보면, “당초 위쪽으로 오를 적에는 한 발자국을 내디디면 다시 한 발자국을 내딛기가 어렵더니, 아래쪽으로 달려 내려 올 때에는 발만 들어도 몸이 저절로 흘러 내려가는 형국이었다. 이것이 바로, ‘선善을 좇는 것은 산을 오르는 것과 같고 악惡을 좇는 것은 무너져 내리는 것과 같다’고 하는 일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해 산수유람 중에서도 도심道心을 기르는 문제를 환기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이황의 「소백산 유람 기록」을 보면 자신은 하루도 막힌 적이 없었으므로 등정의 일순간에 ‘만 리의 쾌함’을 얻을 수는 없었다는 구절이 보인다. ‘하루도 막힘이 없었다’는 것은 등정 내내 날씨가 좋았다는 사실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도체道體를 양성했기에 하루도 불평한 심사를 가지지 않았다는 자부의 말이다. ‘만 리의 쾌함’이란 순간적이고 찰나적인 깨달음을 의미하는데, 이황은 이러한 쾌감과는 다른 희열을 도체의 연마 과정 중에 꾸준히 느껴 왔음을 유람록을 통해 밝힌 것이다. 이처럼 이 책에는 순간순간의 희비에 엇갈리는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게 만드는 주옥같은 구절들이 수석처럼 도처에서 빛을 발한다.


이 책의 구성
이 책의 전체는 <민족의 성산>, <북부의 산>, <중부의 산>, <남부의 산>, <그리운 산> 등 5부와 <부록 : 선인들의 우아한 산행>으로 구성되어 있다. <민족의 성산>에서는 백두산?한라산?지리산?금강산의 4대산을 소재로 하여 홍세태?서명응?임제?최익현?김종직?조식?양대박?이곡?남효온?이원?홍인우?유몽인?김금원 등 13분이 남긴 글들을 선별해 수록했다. <북부의 산>에서는 칠보산?묘향산?천마산?월악?숭악 5개 산을 소재로 하여 임형수?조호익?박제가?이광려?조찬한?이정구 등 6분이 남긴 글들을 선별했다. 한편 <중부의 산>에서는 설악산?화악산?오대산?치악산?태

Klover리뷰

구매하신 책에 Klover 평점/리뷰를 남겨주시면 통합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안내

평가/리뷰쓰기

북로그 리뷰

1

책속 한문장

0

* 현재 책속 한문장이 없습니다. 책속 한문장을 작성해주세요.

eBook 구매/이용 안내

  • 본 상품은 별도로 배송되지 않는 전자책 서비스입니다.
  • 본 상품은 인쇄/저장/편집 기능이 불가합니다.
  • 2014년 11월 21일부터 ‘개정 도서정가제’ 시행에 따라 신구간 구분 없이 기본 이벤트 할인과 적립을 포함하여 최대 15%까지만 제공됩니다.

단말기 안내

  • 구매하신 eBook은 저작권 보호를 위한 불법복제방지기술이 적용되어 있어,
    교보eBook을 지원하는 PC 전용 프로그램 [교보e서재]및 모바일 iOS/안드로이드 스마트폰/태블릿의 [교보eBook]전용 앱 , 교보 eBook 서비스를 지원하는 sam 전용 단말기에서만 열람이 가능합니다.
    단, 오디오북 상품은 PC 전용 프로그램 [교보e서재], sam 전용 단말기에서 서비스 이용이 불가합니다.
  • 모바일 앱은 OS별 각 앱 스토어를 통해 전용[교보eBook]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 후 이용 가능합니다.
    단, 오디오북 상품은 모바일 [교보eBook]앱(Android v3.0.42, iOS v3.0.23 버전 이상)에서 이용가능하며, PC e서재/sam전용단말기에서는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 eBook 전용 단말기는 타사 안드로이드 OS 기반 단말기에 [교보eBook] apk파일을 별도 설치한 경우 서비스 이용 불가합니다.
  • eBook 전용 단말기인 경우, 대여eBook은 열람하실 수 없습니다. (sam단말기 등)
  • 한 번의 구매로 교보eBook을 지원하는 단말기 최대 5대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일부 해외에서 접속 시 IP 차단으로 서비스 이용 불가)
  • 이용 가능한 모바일 단말기의 변경을 원할 경우 [교보eBook모바일앱→설정→기기관리] 메뉴를 통해 기존 단말기 등록해지 후 신규 단말기 등록 설정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 다운로드 열람 시 용량 제한 안내

  • eBook전용 sam 단말기의 경우 멀티eBook(ePUB3.0 ,멀티PDF), 용량 50MB이상의 파일은 정상 열람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iOS, 안드로이드의 OS 버전이 최소 지원 가능 OS 버전보다 낮을 경우, 이용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

  • PC 교보e서재는 windows OS를 권장하며, 이외 가상머신 환경에 설치한 windows OS 및 Mac OS, 크롬북 OS에서는 컨텐츠 보안 문제로 서비스 이용이 불가합니다.
    (※ [e서재 처음만나기 → 시스템 권장사양]에서 상세 사양 확인가능 -바로가기-)
    (※ 윈도우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는 삼성 ATIV Tab, LG 탭북 계열 등 일부 제품 군에서는 교보e서재 동작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상품에 부록이 있을 경우, 구매 후 [PC웹→마이룸→디지털콘텐츠] 메뉴를 통해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출판사 사정에 따라, 해당 출판사 홈페이지 자료실을 통해서만 부록을 제공받을 수 있거나, 이용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구매 전 상세페이지에서 부록 제공에 대한 상세 내용을 확인해주세요.)
ePUB이란?
eBook 파일과 단말기 간의 호환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정된 국제 표준 파일입니다.
글자크기, 글꼴, 줄간격 조정이 가능하여 최적의 독서환경을 제공합니다.
PDF란?
종이책의 판형과 편집 디자인을 그대로 디지털화 한 eBook 파일입니다.
글자크기, 글꼴, 줄간격 조정 대신 페이지 축소/확대로 이용 가능합니다.
* 참고 : PDF는 주석 기능(형광펜,메모 등)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ZIP이란?
만화 컨텐츠에 최적화하여 다수의 이미지를 압축한 만화 전용 서비스 파일입니다.
이미지 축소/확대로 이용이 가능하며 책갈피 기능이 제공됩니다.

반품/교환/환불 안내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를 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주문 취소가 가능합니다.
    (오디오북은 회차 구성상품으로 해당 상품의 1개 이상의 회차 다운로드 이력이 있는 경우 취소 불가)
  • 디지털 교보문고의 전산오류를 제외한 고객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한 환불 및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또한, 정액권과 이용권 사용기간 연장은 불가능합니다.
  • 고객센터 > 1:1상담 > 반품/교환/환불 을 통해 신청가능하고 마이룸 > 교환/반품 내역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오 등록된 상품인 경우 별도의 고지 없이 상품판매 중단/회수 등의 작업이 진행됩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sam일반 이용안내

사용 안내

  • ① 본 상품은 『eBook 월정액제』 상품 및 연관 상품으로, 구매 후 바로 사용가능합니다.
  • ② 본 상품의 사용단위는 구매 일로부터 30일이며 이 기간을 『회차』라고 부릅니다.
  • ③ 본 상품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권리인 『열람권』을 기본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열람권 1개를 사용해 콘텐츠 1개를 볼 수 있습니다.
  • ④ 열람권을 사용하여 다운로드한 콘텐츠는 sam베이직의 경우 이용권 구매일(또는 회차 개시일)로부터 180일간, sam무제한의 경우 이용권구매일(또는 회차 개시일)로부터 30일간 열람할 수 있습니다.
  • ⑤ 이용하지 않은 유료 열람권(미사용열람권)은 1회에 한항 다음 회차로 자동이월되며, 다음 회차를 구매하지 않으며 미사용열람권은 소멸됩니다.(추가이용권상품, PIN번호 등록으로 생성된 이용권은 미사용열람권이 이월되지 않고 소멸됩니다.)
  • ⑥ 일시불상품(12개월/24개월 등) 및 자동결제상품은 서비스 중지가 불가능합니다. 단, 약정상품(12/24개월 등)은 최대 2번, 1회 30일동안 서비스를 중지할 수 있습니다.

구매 안내

  • ① 구매한 이용권은 『My이용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② 이용권은 구매 시간을 기준으로 자동재결제 또는 만료됩니다.
    예: 2월 18일 15시 결제 시 3월 14일 14시 59분 재결제 또는 만료
  • ③ 본 상품은 교보문고의 제휴카드 혜택에서 제외될 수 있으며, 구매 시 제휴카드별 혜택여부를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④ 다음 회차를 구매하지 않으면 서비스가 자동으로 정지됩니다. 정지 후, sam베이직은 최종 회차 구매일로부터 180일간 콘텐츠 열람이 가능하며, sam무제한의 경우 서비스 중지와 함께 열람도 중지됩니다.

콘텐츠 상품의 취소 및 환불 안내

  • ① 이용권은 콘텐츠를 열람하지 않은 상태에서 구매일로부터 7일내 MY페이지의 My이용권에서 즉시 구매취소가 가능합니다.
  • ② 환불은 결제업체의 기준에 따라 처리되며, 보통은 2~3일, 길게는 7일 이상 소요되기도 합니다.
  • ③ 이용권을 사용하였거나, 또는 이용권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도 구매일로부터 7일이 경과된 경우 즉시 구매취소가 불가합니다. 이 경우 서비스 해지 예약으로 처리되며, 해당 회차의 종료일에 자동으로 서비스해지됩니다.
  • ④ 다음 회차의 결제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서비스는 즉각 중지되며, 3회에 걸쳐 서비스중지와 결제 안내를 진행하고 최종적으로 약정 해지됩니다.

단말기 결합형 상품의 취소 및 환불 안내

  • ① 콘텐츠를 열람하지 않은 상태에서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교보문고 고객센터를 통해서 즉시 구매 취소가 가능합니다.
  • ② 주문이 완료되면 sam 콘텐츠 상품은 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 ③ 구매 취소는 교보문고 고객센터(1544-1900)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④ 구매 취소 후에는 제공된 상품과 그 구성품 그리고 함께 제공된 혜택과 상품 등이 모두 회수 확인이 되어야 환불처리 되며, 결제업체의 환불규정을 준수합니다. 이 경우 상품의 반품에 소요되는 비용은 고객이 부담해야 합니다.
  • ⑤ 다음의 경우 구매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콘텐츠를 열람하였거나, 구매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 고객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예. 별도 페키지 포장의 훼손, 상품의 파손 등)
    -. 고객의 사용으로 상품가치가 현저히 감소된 경우 예) 보호필름의 부착 등
    -. 패키지 상품의 경우 구성상품 일부의 개봉/설치/사용으로 상품가치가 현저히 감소 된 경우 예) 함께 제공된 케이스의 장착, 설치 등으로 인한 개봉/훼손 등
    -. 시간이 경과되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경우 그 원본인 상품의 포장이 훼손된 경우
    -. 상품 등의 내용이 표시ㆍ광고 내용 및 계약내용과 같고, 별도의 하자가 없음에도단순변심으로 인한 교환을 요구하는 경우
    -. 기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 관계법령이 정하는 교환/반품 제한사유에 해당되는 경우

단말상품의 A/S 및 교환 등 안내

  • ① 단말기 상품의 A/S 및 교환은 단말기 제조사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서만 처리되며, A/S 및교환의 결정과 그 처리 또한 제조사의 서비스 기준을 따릅니다.

기타

  • ① sam서비스에서 제공되는 콘텐츠는 저작권자의 요청에 따라 별도의 공지 없이 서비스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② 그 외 문의사항은 sam서비스 이용약관 및 교보문고 고객센터(1544-1900)로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신상품

  • [언어학]
    KBS 한국어능력시험 한 권으…
    21,000

  • [인문학일반]
    리 컬렉션
    12,500

  • [교양철학]
    시경설해(19)_소아 기부지십…
    1,500

  • [인문교양]
    훈몽자회(訓蒙字會) 중권
    10,000

  • [인문교양]
    나는 여태 이것도 모르고 한…
    11,200

더보기

이 분야의 베스트셀러

  • [한국문학이론]
    근대 서사 텍스트와 미디어…
    15,000

  • [한국문학이론]
    한국문학의 거짓말
    14,000

  • [한국문학이론]
    나혜석 전집
    46,000

  • [한국문학이론]
    지극히 문학적인 취향
    18,200

  • [한국문학이론]
    대중 비속한 취미 추리에 빠…
    12,600

더보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