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교보eBook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배너닫기
논문 표지
[학술논문]

이동과 창작언어로부터 본 김사량 문학의 생성

  • 영문제목 : The Becoming of Kim Saryang’s Literature: Focusing on his experiences in Japan and Beijing
  • 발행기관 : 구보학회
  • 저자명 : 다카하시 아즈사(TAKAHASHI Azusa)
  • 간행물 정보 : 『구보학보』24권 1호, 113~143쪽, 전체 31쪽
  • 주제분류 : 어문학 > 문학
  • 파일형태 : PDF
  • 발행일자 : 2020.04.30
  • 정가 6,520
  • 청구할인가 4,890

교보문고 핫트랙스 롯데카드 최대25%할인 안내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문의

국문초록보기

본격적으로 일본 문예지에 작품을 발표하기 전에 일본과 중국(북경)으로 ‘이동’한 경험을 가진 김사량(1914~1950?)은 이후 ‘이동’의 경험을 이중언어 수필로 발표하였다. 김사량이 일본으로 ‘이동’했던 시기는 그가 일본어 창작을 시작하기 직전이었고, 그가 중국(북경)으로 ‘이동’했던 시기는 그가 본격적으로 일본 문예지에 작품을 발표하기 직전이었다. 이 점에서 김사량의 일본 및 중국으로의 ‘이동’은 그의 창작과 상당한 관련이 있을 수 있지만 그동안 연구자들은 그의 ‘이동’에 충분히 주목하지 않았다. ‘이동’ 경험을 다룬 김사량의 수필은 그의 전기적 사실을 정리할 때 함께 언급될 뿐, 그 수필을 그의 작품과 함께 검토한 경우는 지금까지 거의 없었다.
본고는 김사량의 일본과 중국으로의 ‘이동’ 경험이 그의 문학 생성(生成)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고찰하였다. 일본으로 ‘이동’한 김사량은 문예동인지 『제방(堤防)』과 『문예수도(文藝首都)』에 참가하는데, 이때 그는 자신의 경험과 네트워크를 확장하여 식민지 출신 작가들과 교류하고 제국의 ‘국민’에서 배제된 조선인 이주 노동자의 삶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또한 중국으로 ‘이동’한 결과 김사량은 북경 ‘만유’를 다룬 조선어 수필 「북경왕래(北京往來)」(『박문』, 1939.8)와 일본어 수필 「에나멜 구두의 포로(エナメル靴の捕虜)」(『문예수도』, 1939.9)를 남겼다. 김사량은 중국으로 이동 중에 제국 일본의 시선으로 중국의 현실을 이해하지 않았다. 그는 일본의 침공 하에 있는 북경에서 중국의 고유문화가 남아 있음을 발견하며 나아가 중국인이 ‘게릴라전’의 형태로 제국 일본에 ‘저항’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그는 북경에 살고 있는 조선인이 제국 ‘국민’의 입장에서 조선인이 “방약무인”한 태도를 취하는 것을 비판적으로 제시하면서, 사실 조선인들은 중국인의 “포로”라고 인식하였다. 김사량의 시선은 중국인의 저항에 식민지 작가로서 공감한 것이었다.
김사량은 두 번의 ‘이동’ 경험을 통해 제국 일본의 국민 안에서 조선인의 유동적이고 불안정한 위치를 확인하였다. 그는 일본 ‘이동’의 경험을 통해 ‘국민’에서 배제된 존재들과 조우하며, 또한 중국 ‘이동’의 경험을 통해 북경에서 저항하는 중국인들의 ‘게릴라전’을 목격하며 식민지 조선인의 ‘국민’으로서 정체성을 재고하였다. 이후 김사량은 자신의 작품에서 제국 일본의 ‘국민’으로서의 정체성과 어긋나는 식민지 조선인의 정체성에 대한 탐색을 이어간다.

[내용접기]

영문초록보기

Kim Saryang (1914-1950?) had experiences of “moving” to Japan and China (Beijing) before publishing works in Japanese literary magazines. He also wrote about these travel experiences in his essays, expressing how such “movement” was key to his experience as an author. Kim Saryang “moved” to Japan just before he started to write novels in Japanese, and he “moved” to China (Beijing) just before he published his works in Japanese literary magazines. Kim’s experiences of “moving” to Japan and China may be significantly related to his creative works. However, researchers have not paid enough attention to his movement across the Japanese empire. His essays directly addressing his experiences in Japan and China are generally only mentioned as a part of his biographical summary, and only a handful of studies has reviewed these essays along with his fictional works.
This paper considers how Kim’s experience of “moving” to Japan and China influenced his literary creation. After he moved to Japan, he participated in literary coterie magazines Teibo and Bungei shuto, which also brought him to interact with Japanese and colonial writers. Through participating in these magazines as a coterie member, he became interested in the lives of Korean migrant laborers. On the other hand, Kim Saryang published essays which deal with his tours (manyu) in China;“Beijing Street” (Pangmun, August 1939), written in Korean, and “The Prisoner with the Enamel Shoes” (Bungei shuto, September 1939), written in Japanese. Both essays focus on his realization of the remaining indigenous cultures in Beijing under Japanese invasion, and further discovery that the Chinese are “resisting” imperial Japan in the form of a “guerilla war.” Particularly, through his Japanese essay, Kim describes Koreans living in Beijing taking a culturally superior attitude toward the Chinese, whereas Kim’s critique of the situation demarks Koreans as “captives” of China. It shows that Kim Saryang criticizes the superior attitude of Japanese and Koreans who advanced to Beijing along with the expansion of Imperial Japan, using their status as “nationals” of Imperial Japan to belittle the Chinese.
As a result, Kim Saryang’s “moving” experiences reveal Korean peoples’ fluidity and unstable subjects as a “nation” within Imperial Japan. It can be said that his works released throughout the colonial period depict various subjects who deviate from the “national subject” (kungmin), who are likely influenced by his “moving” experiences in Japan and China and encounters with people excluded from the “nation.”

[내용접기]

eBook 구매 안내

상품 이용 안내

- 본 상품은 배송되지 않으며, 구매 후 논문 파일을 다운로드 받거나 [교보eBook 내서재]를 통해 열람할 수 있는 전자책 서비스입니다.
- 구매일시를 기준으로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
예) 5월18일 오후 4시 구매 --> 5월21일 오후 3시 59분까지 다운로드 가능

반품/교환/환불 안내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를 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주문 취소가 가능합니다.
- 디지털 교보문고의 전산오류를 제외한 고객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한 환불 및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또한, 정액권과 이용권 사용기간 연장은 불가능합니다.
- 고객센터 > 1:1상담 > 반품/교환/환불 을 통해 신청가능하고 마이룸 > 교환/반품 내역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