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교보eBook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논문 표지
[학술논문]

영화 <기생충> 연구

  • 영문제목 : A Study On The Film : Impossibility of Coexistence Between Classes Reenacted by Tragic Comedy
  • 발행기관 : 어문연구학회
  • 저자명 : 이다운(Lee Da-un)
  • 간행물 정보 : 『어문연구』101권 1호, 283~303쪽, 전체 21쪽
  • 주제분류 : 어문학 > 한국어와문학
  • 파일형태 : PDF
  • 발행일자 : 2019.09.30
  • 정가 5,320
  • 청구할인가 3,990

교보문고 핫트랙스 롯데카드 최대25%할인 안내

구매일시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이 학술논문 정보는 (주)교보문고와 각 발행기관 사이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교보문고를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1:1문의

국문초록보기

본고는 계급성이 인간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섬세하지만 파격적으로 재현한 <기생충>의 영화적 존재 양상과 그것이 동시대인들에게 던지는 의미를 함께 고찰하는 데 목표를 둔다. 계급성은 봉준호 감독 영화의 근간을 가로지르는 주요한 문제 중 하나로 그는 다양한 방식으로 계급 문제를 재현해 왔다. 그런데 <기생충>은 리얼리즘에 기대어 동시대 한국인의 사적인 삶을 파고드는 방식으로 계급성을 노골적으로 파헤친다는 점에서 여타 봉준호 감독 영화와 차별성을 보인다. <기생충>은 반지하와 저택 그리고 지하실이라는 공간에 귀거하는 인물들을 통해 계급적 정황을 가시적으로 보여준다. 그중 기택과 근세 가족은 몰락한 중산층이자 소외된 노동자인 프레카리아트로 이들은 상류 계급인 박사장 저택에 기생하며 ‘충’의 삶을 살게 된다. 영화는 생각보다 젠틀한 상류 계급과 생존을 위해 체면과 윤리를 방기한 하류 계급의 양태를 대조적으로 보여줌과 동시에 계급성이 삶의 사소한 부분에까지 영향을 주는 상황을 목도하게 한다. 또한 생존에 내몰린 프레카리아트는 이타심이나 연대감을 가질 수 없다는 사실과 자본이 인간을 괴물로 만드는 정황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기생충>은 누구에게도 행복한 결말을 선사하지 않음으로써 계급 문제가 쉽게 해결될 수 없는 것임을 암시한다. 그러나 <기생충>은 한국 사회의 현실을 모사하는 동시에 ‘충’의 삶을 살아왔거나 살 수밖에 없었던 이들에게 경종을 울린다. 다시 말해 <기생충>은 계급적 패배감과 모멸감이 만연한 사회 그리고 생존을 위해 같은 계급을 겨냥하는 불운한 사회를 다시 한번 재고하게 한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내용접기]

영문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cinematic aspect of the film that reenacted how class affects human lives in an elaborate and unconventional manner and also the meaning that is conveyed to the contemporaries. Class is one of the important problems that is emphasized as the foundation of films by Director Bong Joon-ho, and he has reenacted the issue of class in various ways. However, the film displays distinction from other films directed by Director Bong Joon-Ho by the fact that it inclines on realism and plainly investigates the topic, class, in ways that penetrates into the personal lives of South Koreans in the same period. visually shows the circumstances of class through characters that live in different spaces like semi-basement, mansion, and basement. Amongst them, Ki-taek and Geun-se s families are the ruined middle class and precariat, neglected laborers in other words, and they are parasites in the mansion owned by Mr. Park, who is the upper class, and live as worms. The film contrastively displays the aspect of the upper class that is more gentle than expected and the lower class that gives up on reputation and ethics for survival. At the same time, it identifies situations where class even influences the trivial aspects of people s lives. Moreover, it clearly reveals the fact that altruism and solidarity are not fitting for precariats, who struggle to survive, and also situations where capital assets turn humans into monsters. The film does not present a happy ending to anyone, and implies that the problem of class cannot be easily solved. However, while expresses the reality of the society in South Korea, it alerts those who have lived the lives as worms or have no other choice but to live that kind of life. In conclusion, holds significance because it reconsiders the society, where a sense of defeat and humiliation from class are prevalent, and also an unfortunate society, where people target on those in the same class for survival.

[내용접기]

eBook 구매 안내

상품 이용 안내

- 본 상품은 배송되지 않으며, 구매 후 논문 파일을 다운로드 받거나 [교보eBook 내서재]를 통해 열람할 수 있는 전자책 서비스입니다.
- 구매일시를 기준으로 72시간 이내에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
예) 5월18일 오후 4시 구매 --> 5월21일 오후 3시 59분까지 다운로드 가능

반품/교환/환불 안내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를 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주문 취소가 가능합니다.
- 디지털 교보문고의 전산오류를 제외한 고객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한 환불 및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또한, 정액권과 이용권 사용기간 연장은 불가능합니다.
- 고객센터 > 1:1상담 > 반품/교환/환불 을 통해 신청가능하고 마이룸 > 교환/반품 내역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eBook 상품은 구매 후 다운로드 받은 경우 주문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용 수 2,515
SNS공유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URL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